OUR STORY

Hi, we are Sue and John from Canucks.

Thank you so much for your support for Canadian restaurant Canucks.

We are Korean Canadian. In one spring day of 11 years ago, we moved to Vancouver, Canada with our little sons, Ryan and Dexter as well as our parents.

In retrospect, there were so many mistakes and trials and errors and also a number of moments of joy and sorrow in 11 years. Although it’s never been easy to adapt and live as immigrants in a strange land, we could raise the kids without big difficulties and live as Canadians since Canada is where you can be accepted with your ethnic, cultural and language difference.

Interestingly, we were born and raised in Itaewon, so we know better about the traits and history of Itaewon than anybody.

By a chance, we visited back Korea in last year and watched the newly changed appearance of Itaewon. Meanwhile, we could be aware of lots of foreign restaurants in the street and also the fact that there is no restaurant that represents Canada,

That’s how Canucks started.

We’d hope this restaurant will be the place to help the young Koreans who envision the dream and study in Canada. But not just that, we’d love to share our experiences of trials and errors with Koreans who plan to immigrate to Canada so that it will be softer landing as well.

And for Canadians who left home and stay in Korea as expats, we hope Canucks can be a place to feel home and reproduce the joy you experienced in the restaurants where you patronized in Canada. And if the joy could be even just a small ‘tonic and vitamin’ for the life in this tough Seoul, that is good enough to be a reason of Canucks.

There are many things we need to work on. But as long as we have support and encouragement from each of you, we will do our best to grow and change always.

We both hope that this restaurant will be the lovely place that everybody shares and enjoys Canadian foods, culture, and info at the very center of Itaewon, not just a restaurant that pursues the profit. We are convinced Canada is way more lovely country than we know.

We invite you to Canada, and Canucks!!

 

Sue & John

안녕하세요, 커넉스의 ‘Sue and John’ 입니다.

Canadian restaurant ‘커넉스’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고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는 Korean Canadian 입니다. 11년전 어느 봄날에 어린 두 아들 Ryan과 Dexter 그리고 저의 부모님을 모시고 캐나다 벤쿠버로 이주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11년 동안의 벤쿠버 생활을 돌아보면 정말 많은 실수와 시행착오도 있었고 매 순간 기쁨과 슬픔이 교차하는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민자로써 낯선 땅에 적응하고 살아간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문화와 인종 그리고 언어의 다양성을 인정해주는 곳이 바로 캐나다였기에 큰 문제없이 어린 아이들을 잘 양육하며 캐내디언으로 살아 나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재미있게도 저희 부부는 이태원에서 태어나고 자라났습니다. 그래서 누구보다도 이태원의 변천사와 거리의 특성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작년에 저희 부부는 우연한 기회에 한국을 방문하게 되었고 새롭게 변화된 이태원의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이태원에 정말 많은 외국의 음식점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 가운데 캐나다를 대표하는 음식점은 없다는 것을 또한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시작된 것이 저희 커넉스입니다.

바라기는 캐나다에 대한 꿈과 학업에 대한 비전을 가지고 있는 한국의 청년들에게는 그들이 원하는 정보와 도움을 줄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저희 가족과 같이 캐나다 이민을 바라거나 갈 예정이신 분들께는 저희가 겪었던 실수와 시행착오를 공유해드려서 보다 소프트한 랜딩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그리고 고향 캐나다를 떠나 한국에 거주하고 계신 캐내디언들에게는 커넉스를 통해 잠시라도 고향의 정취를 느끼실 수 있고 캐나다에서 자주 가던 음식점에서 느끼셨던 즐거움들을 조금이나마 느껴보실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즐거움을 통해 만만치 않은 서울생활에 조금이나마 활력소가 될 수 있다면 커넉스가 이태원에 존재하는 충분한 이유가 될 거 같습니다.

아직은 부족한 것이 너무 많습니다. 해야 할 일도 많구요. 하지만 고객 한 분 한 분의 격려와 성원이 있는 한 저희 커넉스는 항상 발전하고 변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저희 부부가 바라기는 그저 이윤만을 추구하는 음식점이 아닌 서울 이태원 한 복판에서 캐나다 음식과 문화 그리고 각종 정보들이 공유되는 아름다운 공간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확신하기는 캐나다는 저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사랑스러운 나라입니다.

캐나다로 그리고 커넉스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Sue 와 John